YES WE DID/시민방송2013.01.29 14:29

<시민방송 RTV가 있어야할 이유 10가지>

1. 정부의 간섭과 통제를 받지 않는다.

2. 비영리 재단법인으로서 자본에 의해 흔들리지 않는다.

3. 국민주방송운동으로 시작된 진정한 국민의 방송이다.

4. 국민이 방송신청을 해서 방송을 할 수 있는 유일한 방송이다.

5. 전국민이 시청할 수 있는 TV 채널이다.

6. 인터넷을 접하기 어려운 국민이 쉽게 볼 수 있는 TV 채널이다.

7. 모바일, 인터넷 등 뉴미디어 시대 정보격차 해소 가능

8. 1인 미디어가 자유롭게 TV로 진출할 수 있는 유일한 채널

9. 시민단체가 알리고 싶은 내용을 담아 제작한 영상을 TV로 내보낼 수 있는 유일한 채널

10. 인터넷 대안언론이 TV로 진출할 수 있는 유일한 채널

Posted by bigu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혹시 정부의 간섭과 통제를 받지 않는 이유 알수 있을까요
    법이있나요?

    2013.05.27 19:56 [ ADDR : EDIT/ DEL : REPLY ]

YES WE DID/시민방송2013.01.26 23:03


Posted by bigu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YES WE DID/시민방송2013.01.22 07:50



출처 : RTV 편성표


출처 : http://ibuild.tistory.com/187

Posted by bigu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YES WE DID/시민방송2013.01.19 12:46
시민방송 RTV가 앞으로 이런 역할을 했으면 하는 바람에서 적은 글로 RTV 방침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현재로서 시민방송 RTV 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인터넷에서 화제가 된 동영상을 TV로 방송하는 역할이 될 것 같습니다. 예를 들어, 현재 매일 방송중인 민족문제연구소의 백년전쟁(두얼굴의 이승만, 프레이저보고서)가 대표적인 예가 될 것이고, 앞으로도 이런 시도는 계속될 것입니다.


국민이 
 를 후원하고, RTV가 공익 제작자들을 지원할 수 있다면 선순환이 일어날 수 있을거 같아요. 



제작자들은 RTV를 통해서 지원받고, 인터넷 구독자들로부터도 후원을 받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현행법상 시청자참여프로그램 제작지원 제도>

출처 : 시청자참여프로그램 관련 정책의 현황, 이진행(익산공공영상미디어센터 미디어연구소장)




일반적인 방송사들은 광고주로부터 광고비로 재원을 만들어서 제작비를 마련합니다.

시청자들은 광고비가 포함된 제품값으로 방송사에 시청료를 납부하는 형국인 셈입니다.





Posted by bigu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YES WE DID/시민방송2013.01.15 05:20

죽어가는 시민방송 RTV를 지키고 살리는 방법 세가지입니다.


1. 정기후원


 - 시민방송 RTV는 2008년까지 방송발전기금을 받아오다 2009년부터 지원이 끊어졌습니다.

 - 시민의 목소리를 제대로 대변하기 위해서는 정부지원보다는 시민의 자발적 후원이 가장 바람직합니다.

 - 후원회원 가입 : 월 2,500원 후원회원 가입 https://mrmweb.hsit.co.kr/Member/MemberJoin.aspx

 - 후원계좌 : 우리은행 899-000706-13-002 (재)시민방송  ☞ 연말정산시 소득공제 가능

 - 네이버 해피빈 : http://happylog.naver.com/rtv.do

 - RTV는 기획재정부가 지정한 지정기부금대상 단체로서 기부금 영수증이 필요할 경우, 성명(법인은 법인명), 주민등록번호(법인은 사업자번호), 우편물 수령 가능한 주소를 이메일(hys@rtv.or.kr) 로 보내주면 영수증 발급됨 ☞ 02-2025-7900


- 시민방송 RTV 후원회 : http://fb.com/RTVsupporters


2. 지역케이블에 전화하기


 - 시민방송 RTV는 2008년까지 공익채널로 지정돼 있다가 2009년부터 공익채널에서 빠졌습니다.

 - 시민방송 RTV가 빠진 지역케이블 방송 채널에는 공익과는 전혀 무관해보이는 채널들로 채워졌습니다.

 - 현재 시민방송 RTV 방송 채널

 -  Skylife 가입자 대상 채널 183 (채널테이블보기) : 가시청자 전국 260만

 - 스카이라이프의 경우, 구형 셋톱박스에서는 RTV가 안보일 수 있으니, 안보일 경우, 신형으로 교체해야할 수도 있습니다.

 - 티브로드 21개사 전체(97만), 씨앤앰 17개사중 7개사(약63만)를 합한 전국 160만 가입자 디지털 방송에 송출(서울, 부산, 인천, 경기, 충남, 전북)

 = 위성과 케이블 가시청자수 420만



<2013.1.15 현재 RTV 방송중인 지역>


- 현재 공익채널 지정이 돼 있지 않은 상황에서 케이블에 방송을 나오게 하는 방법은 케이블 가입자들이 지역케이블 방송사에 직접 전화해서 시민방송 RTV를 보여달라고 요구하는 방법이 가장 효과적입니다.

 - RTV가 독자 생존하는 가장 바람직한 방법은 케이블 방송 확대와 그에 따른 수신료 수입 확대이기 때문에 케이블 가입자들의 전화 한 통화가 시민방송 RTV를 지키는 길입니다.

 - KT, LG, SK IPTV를 보고 계신다면, 직접 해당사에 가입자 명의로 전화해서 건의를 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고, 그것도 어려우면, 트위터를 통해 지속적으로 채널 넣어달라고 요구하는 방법도 있어요. (KT 트위터 @olleh , LG @LGUplus  SK @SK_Bworld )

 - 참고로, KT 의 경우, 콘텐츠 요청하기 웹페이지가 있어서 소개드립니다.

 - KT IPTV는 집전화, 인터넷을 같이 쓰는 경우, KT 스카이라이프로 전환하면 같은 가격에 IPTV도 같이 볼 수 있는 셋톱박스를 지급하더군요.



3. 공익채널 지정


- 공익채널 지정은 매년 9월쯤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지정해왔습니다.

 - 공익채널로 지정될 경우, 케이블 방송사들이 시민방송을 의무적으로 방송해야하기 때문에 방통위 결정이 시민방송 RTV 를 살리는 가장 쉬운 방법입니다.

 - 올해 9월~12월 사이 공익채널 지정 기회가 있기 때문에 상반기중에 국회에 최대한 의견이 반영되도록 해서 2014년부터는 시민방송 RTV가 공익채널이 되도록 노력해야합니다.

 - 하지만, MB정부때도 그랬고, 현재 국회 다수당인 새누리당이 시민방송 RTV를 곱게 볼 리가 없기 때문에 공익채널 지정 문제는 낙관을 하기는 어려운 상황입니다.

 - 따라서, 각 지역 케이블 방송사에 전화해서 RTV 보게 해달라는 시민들의 요구가 가장 실현가능한 대안이고, 공익채널 지정 문제는 정치적으로 풀어가야할 부분이라고 봅니다.


미디어스 기고글 : '뉴스타파' '국민방송TV' 설립, 시민방송RTV 함께 살려야

참고로, 기고글에는 제가 뉴스타파 제작진으로 기록돼 있지만, 저는 지금 뉴스타파 제작진이 아닙니다.


Posted by bigu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YES WE DID/시민방송2013.01.13 21:26

시민방송 RTV를 몰랐던 분을 위해 자주 묻는 질문을 중심으로 정리합니다.


1. RTV가 뭐에요?


 - RTV 는 재단법인 시민방송의 채널명칭

 - 영어 R은 Right, Resistant, Revolution, Real, Responsible 의미

 - 한글 '알'은 알차다, 알짜배기, 씨알, 알권리, 알릴권리

 - 시청자가 직접 제작한 프로그램으로  80%이상 방송하는 시민참여방송(퍼블릭액세스채널)

 - 홈페이지 주소 : rtv.or.kr

 - 트위터 주소 : @RTVfoundation

 - 후원회 주소 : fb.com/RTVsupporters


<서울 구로디지털단지에 있는 시민방송 RTV 입구 간판>


2. RTV는 언제 생겼어요?


 - 1995년          방송개혁국민회의 국민주방송설립운동 시작

 - 1997년          각계 인사 국민주방송 설립지지 100인 선언

 - 1999년          사단법인 국민방송실현을위한 시민모임 창립

 - 2000년          재단법인 시민방송 준비위 발족

 - 2001년 5월 9일 재단법인 시민방송 법인 등록(백낙청 교수 보증으로 등록)

 - 2001년 5월 28일 재단법인 시민방송 PP(방송채널사용사업자) 등록

 - 2001년 8월     재단법인 시민방송과 사단법인 국민주방송 통합

 - 2001년 9월 24일 Skylife(한국디지털위성방송), (재) 시민방송을 시민채널사업자로 선정

 - 2002년 9월 16일 RTV 개국, 1일 10시간 방송

 - 2003년 2월     서울 강북케이블 진출

 - 2003년 3월~5월 이라크전 중 반전특집<반전, 평화, 시민의 힘> 집중편성

 - 2005년 4월      이주노동자 PA프로그램 <이주노동자세상> 방영시작

 - 2005년 7월      방송위원회 '공익성 방송분야 해당채널'에 선정(사회적 소수 대변분야)

 - 2005년 11월     방송위원회 중계송신 대상방송에 선정, 전국 지역RO 의무송출 시작

 - 2006년 3월      전국케이블 진출

 - 2006년 4월      <행동하라 비디오로, 액션V>, <노동자 노동자> <영화, 날개를 달다> 

 - 2006년 10월     한미FTA 저지를 위한 프로그램 <한미FTA는 없다> 특별편성

 - 2007년 1월      웹사이트 실시간 TV 보기 시작

 - 2007년 12월    구로디지털단지 사옥 이전

 - 2008년 10월    한선교 의원 시청자 참여프로그램에 방송발전기금 지원 문제제기

 - 2008년 11월    공익채널선정 탈락 2009년부터 500만 가구 시청자 시청 불가

 - 2009년 1월      방송발전기금 지원 중단


3. RTV는 지금 어디에 방송되고 있어요?


 - Skylife  가입자 대상 채널 531 (채널테이블 보기) : 가시청자 전국 260만

스카이라이프는 구형 셋톱박스의 경우, RTV가 안보이는 경우도 있어 HD 셋톱박스로 교체해야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스카이라이프 바로가기

 - 티브로드 21개사 전체(97만), 씨앤앰 17개사중 7개사(약63만)를 합한 전국 160만 가입자 디지털 방송에 송출(서울, 부산, 인천, 경기, 충남, 전북)

 = 위성과 케이블 가시청자수 420만

- 편성표 보기 


<2013.1.15 현재 시민방송 RTV 방송지역> by 민족문제연구소


<그동안 방송됐던 테입이 보관된 RTV 테입 보관소>


4. RTV가 그동안 왜 알려지지 않았을까요?


 - RTV는 2002년 개국 이후 2008년 9월까지 시민참여방송을 해오다가 2008년 10월 국정감사때 한나라당 한선교 의원이 시민방송에 대한 방송발전기금 지원을 문제 삼아 2009년부터 한해 20억 정도의 기금 지원이 끊기면서 2009년부터 현재까지 방송국으로서 기능을 하지 못한 채 재방송만 하면서 채널 유지하고 있는 상태 (관련기사 : 방송통신 정권주권 시대, 숨통막힌 시민방송)

 - 채널 유지만 하는데도 고액의 송출료(SD)가 지출되고 있으며, 스카이라이프와 케이블 TV로부터 받는 수신료로 현상유지만 하고 있는 상태. HD로 송출할 경우, 추가비용 소요.

 - 월 500만원이 드는 사무실 임대료때문에 빚이 늘고 있어 조만간 사무실 이전 예정

 - 인터넷 실시간 방송도 서버 운영비때문에 중단된 상태

 - 사무실 이전을 하더라도 채널을 계속 유지해야하는지에 대해 고민중이며, 더이상의 방송이 힘들 경우, PP 채널 허가권을 정부에 반납하고 재단도 해산하자는 얘기가 나오고 있는 중임.


<제작이 중단된 RTV 방송 편집실>


5. 지금 상황에서 RTV는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까요?


 - RTV는 현재 국민이 알리고 싶은 영상을 별다른 제재 없이 방송할 수 있는 유일한 TV 채널임.

 - 대선 후 국민이 알고 싶은 진실을 제대로 알리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는 상황에서 가장 현실적인 대안이 될 수 있음.

 - RTV는 이미 국민의 자산으로 설립돼 있으므로 새로운 TV방송사를 인수나 설립할 필요없음

 - 다만, 기존 TV방송과 마찬가지로 방송심의를 받기 때문에 불법적인 내용이나 욕설, 음란물 등은 방송할 수 없지만, 기존 TV 방송보다는 알권리, 알릴권리 중심의 훨씬 자유로운 방송이 가능함.

 - 스카이라이프의 경우, 난시청 지역인 시골 농촌 지역에 많이 보급돼 있어 인터넷과 거리가 먼 시청자들에게 방송 가능

 - 특히, 전국 각지에서 활동하는 1인 미디어 등 미디어활동가들과 미디어센터와 결합해 다양한 목소리를 담을 수 있음(전국의 미디어활동가들은 3천~4천 가량)

 - 뉴스의 경우는 종합편성채널이나 보도채널이 아니기 때문에 원칙적으로는 불가능하나 시사정보프로그램으로는 충분히 방송 가능(박근혜 정부에서 새로운 종편이나 보도채널이 나올 가능성은 '제로'에 가까움)

 -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뉴스타파나 프레이저보고서, 백년전쟁, 두개의문, MB의추억, 26년 같은 영화도 저작권자가 승인할 경우, TV방송이 가능하다고 판단됨




6. RTV를 살리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 RTV의 재정은 지금 바닥이나 마찬가지며, 제대로 방송을 하려면 재원이 필요함.

 - 2009년 이전과 같이 국고지원이 될 경우, 정부와 정치인 눈치를 볼 수 밖에 없기 때문에 가능한 시민들의 자발적인 후원으로 유지되는 것이 바람직함.

 - 후원회원 가입 : 월 2,500원 후원회원 가입  https://mrmweb.hsit.co.kr/Member/MemberJoin.aspx

 - 후원계좌 : 우리은행 899-000706-13-002 (재)시민방송  ☞ 연말정산시 소득공제 가능

 - 네이버 해피빈 : http://happylog.naver.com/rtv.do

 - RTV는 기획재정부가 지정한 지정기부금대상 단체로서 기부금 영수증이 필요할 경우, 성명(법인은 법인명), 주민등록번호(법인은 사업자번호), 우편물 수령 가능한 주소를 이메일(hys@rtv.or.kr) 로 보내주면 영수증 발급됨 ☞ 02-2025-7900

 - 2011년 66,682,000원의 기부금 모금

 - 재단법인 시민방송의 이사진을 새로 구성직원 채용을 늘려서 제기능할 수 있도록 해야함

 - 1월 중 새 이사진 추천을 위한 추천위원회 구성 준비중

 - 2013년 9월~12월 공익채널 지정이 될 경우, 2014년부터 정상 방송 가능


7. 국민TV나 뉴스타파와 같이 하면 안될까요?


 1) 국민TV

 -  저도 국민TV든 어떤 다른 대안방송 조직과 함께 하길 희망하고 있으나 국민TV의 경우는 자체 스케줄에 따라 진행중인 것으로 압니다.

 - 국민의 알권리, 알릴 권리를 위한 방송 채널이 다양하게 존재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봅니다.

 - 다만, 현재로서 국민TV는 협동조합 조합원 대상 방송을 추진중이어서 전국민을 대상으로 방송을 준비중인 RTV와는 성격이 다를 수도 있다고 생각됩니다.

 

 2) 뉴스타파

 - 뉴스타파는 시즌3 준비에 전념하고 있으며, 별도의 TV채널 운영계획은 없는 것으로 압니다.

 - 뉴스타파가 시민방송 RTV를 인수하거나 RTV 운영에 참여하는 일은 현재로서는 검토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주류언론이 외면하는 국민의 목소리를 담을 수 있는 제작주체가 많으면 많을 수록 좋다고 생각해요. 이들이 만들어서 인터넷으로만 알리면 보는 사람이 제한되지만, TV로 알리면 더 많이 알릴 수 있잖아요. 


관련기사 : 대안방송 뜨는데... 버려진 시민방송



8. 외국에도 이런 채널이 있어요?


 - 미국 Free Speech TV : www.freespeech.org


9. 시민방송 RTV가 살아난다면 정부가 탄압해서 채널 빼지 않을까요?


 - 그럴 가능성도 없지 않아요. 워낙 상상이상을 보여줘왔기에 RTV 하나쯤은 쉽게 없앨 수도 있다고 생각할 수도 있어요.

 - 그런데, 그동안 RTV의 부진을 따져봤더니 꼭 그렇지만도 않을 것 같아요. 

 - 과거 탄압이라고 하면, 방송발전기금 지원 중단공익채널 배제인데 독립언론을 지향하면서 국가 예산으로 생존하는 방법은 바람직하지 않은 것 같아요. 그리고 공익채널 배제로 가시청자 절반을 잃었지만, 여전히 400만 시청자를 가지고 있어요.

 - 탄압이 설사 있다고 하더라도 케이블 업자들 대상으로 압력을 행사하는 것이 있을텐데, 그렇더라도 케이블 가입자들이 꾸준히 RTV 시청을 원하는 요구가 있을 경우, 가입자를 잃지 않기 위해 채널을 유지할 수밖에 없는 것이 시장의 논리에요. 실제로 현실이 그렇고요.

 - 미리 탄압을 예상해서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보다는 진실을 알리려는 노력을 한 뒤에 정권의 탄압에 대항하는 것이 현실적인 대안이라고 생각해요.

 - 결국 가장 중요한 것은 좋은 프로그램을 방송하는 것이 정도라고 생각해요. 그 부분을 다각도로 모색중이고, 2013년 1월 21일 민족문제연구소 '백년전쟁'부터 방송을 하려고 준비중이에요.

 - 그리고, 외압으로 방성편성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는 방송법에 처벌규정이 있으니 적극적으로 방어를 해야겠지요? ☞ 방송의 독립성에 대한 방송법 규정


시민방송 RTV를 지키기 위한 3가지 방법

Posted by biguse


댓글을 달아 주세요